<속보>검찰, 혁신 영랑택지 인허가 비리의혹 수사확대
<속보>검찰, 혁신 영랑택지 인허가 비리의혹 수사확대
  • 심규정기자
  • 승인 2018.12.17 0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2일 시청 4개 사무실, 2명 핸드폰 압수수색 
  • 지난 6일 모 국장 참고인 조사 마쳐 
  • 허가과정 다양한 의혹  중점 조사  

<속보>혁신 영랑택지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혹을 수사중인 춘천지검 원주지청은 지난 12일 오전 원주시청 관련 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안전건설국장실, 신속허가과, 도시재생과에서 당시 인허가 관련 서류 일체를, 정보통신과에서 서버를 압수했다. 검찰은 또 국장, 과장의 핸드폰을 압수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모 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벌였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 지구단위계획을 피하기 위해 개발행위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관련 공무원들이 이를 알고도 묵인했는지 여부, 사업자가 4개 사업부지로 개발행위 허가를 받은 뒤 법인 명의로 변경한 후 시에서 경찰 고발과 함께 공사중지명령을 내린 경위, 이 과정에서 건축과가 행정절차를 제대로 진행했는지, 사업자가 신청한 사업허가변경(분필, 分筆)이 적법하게 이뤄졌는지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가족이나 본인 명의로 택지를 분양받은 전.현직 공무원에 대한 수사가 어디로 향할지 주목된다. 이처럼 검찰의 수사방향이 원주시청을 겨냥하자, 공직사회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한 공무원은 “작년부터 택지개발 과정을 둘러싸고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는데, 결국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겠지만, 그동안의 잇단 공직비리와 함께 이번 사건까지 겹쳐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이 확산될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